•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물맑고 공기좋은 청정지역
    딸기의 본고장

    경남 거창서변마을


    금원산(金猿山 1,353m)은 위천면 상천리에 있는 덕유산의 가지이다. 옛 감음(感陰·感隱) 고현(古縣)의 주산이다. 산 가운데 금원암이 있다.전하는 말에 따르면 옛날 금원숭이가 하도 날뛰는 바람에 한 도승이 그를 바위 속에 가두었다 한다. 그 바위는 마치 원숭이 얼굴처럼 생겨 낯바위라 하는데 음의 바꿈으로 납바위라 부르고 있다. 금원산의 본디 이름은「검은 산」이다. 옛 고현의 서쪽에 자리하여 산이 검게 보인데서 이름하였다. 이 산은 금원암을 비롯하여 일암(一岩), 일봉(一峰), 일곡(一谷)이 모두 전설에 묶여 있는 산이다. 비 내림을 미리 안다는 지우암(知雨岩), 달암 이원달 선생과 그의 부인 김씨와 얽혀 이름한 금달암(金達岩), 효자 반전이 왜구를 피해 그의 아버지를 업고 무릎으로 기어 피를 흘리며 올랐다 하는 마슬암(磨膝岩), 중국의 5대 복성중 하나로서 감음현을 식읍으로 받아 입향한 서문씨(西門氏)의 전설이 얽힌 서문가(西門家) 바위, 하늘에서 세 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하였다 하는 선녀담(仙女潭)들이 널려 있다.

    휴양림

    수승대 북쪽에는 퇴계 선생과 갈천 선생의 시가 새겨져 있다. 이는 사림 한부연(韓復衍)이 두 선생의 시와 갈천장구지대(葛川杖구之臺)와 퇴계 명명지대(退溪命名之臺)를 새겼다 한다. 또 수승대는 은사(隱士) 요수 신권(樂水 愼權) 선생의 장수지동(藏修之洞)이라 한다. 대에는 사회를 열며 즐겼던 장주암(藏酒岩)이 있다. 곁에 척수대를 거느리고 있는 수승대는 옛 원학동의 제일 가는 명소로 남명 선생이 두 번이나 찾았으며 요수 선생이 퇴계 선생을 암구대에서 기다리며 읊은 오언절구가 전한다. 그 밖의 많은 문인의 시가 전하는데 동계 정온, 관찰사 유홍(愈弘), 삼연(三衍) 김창흠(金昌翕), 신경직(愼景稷), 일포(逸圃) 이양희(李良熙), 조세환(趙世煥), 낙천 송명흠(宋明欽),백윤(百允) 이병연(李秉延) 선생들의 시가 있다.

    홈페이지

    www.greencamp.go.kr

    교통정보

    • 대구 ↔ 거창 : 시외버스 20분 간격 운행
    • 진주 ↔ 거창 : 시외버스 15분 간격 운행
    • 거창 ↔ 위천면 : 시외버스 30분 간격 운행(20분 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