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물맑고 공기좋은 청정지역
    딸기의 본고장

    경남 거창서변마을


    사과의 색깔과 향기

    사과

    잘 익은 사과를 고르는 것이 맛있는 사과를 고르는데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사항이다. 과실의 숙도는 착색 및 향기로써 어느 정도 판단이 가능하다. 착색은 과피 표면보다는 꼭지 반대부위인 체와 부위의 착색이 중요한데, 체와 부위가 담홍록색으로 녹색기가 빠진 것을 먼저 택하고 그 다음 과피의 착색이 고르고 밝은 느낌을 주는 사과를 고르면 된다.
    한편, 미숙과는 외관상 녹색기가 많이 들어 있어 단단한 느낌이 들고 과숙과는 색이 어둡고 광택이 없다. 또한 미숙과는 향기가 없고, 적숙과는 은은하고 품위 있는 향기가 나는데 반하여 과숙된 사과는 썩은 느낌의 향기가 나온다.

    과실 꼭지의 상태

    수확 후 호흡 및 증산에 의한 양분 소모가 적고, 신선한 과실을 고르기 위해서 과실 꼭지의 상태를 관찰하면 된다. 과실 꼭지가 푸른색이 돌고 물기가 있는 것은 수확 후 며칠 되지 않은 증거이다. 과실 꼭지가 시들어 있고, 가늘며 잘 부러지는 것은 묵은 과일이므로 맛이 없다.

    과실의 경도

    사과를 가볍게 두들겼을 때 탱탱한 소리가 나는 것은 육질이 단단하고, 수확 후 양수분의 소모가 적다는 것을 나타내며 둔탁한 소리를 내는 것은 육질이 연화, 분질화되어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과피의 상태

    수확 후 오래되거나 나무에서 과숙된 사과는 과피 표면에 끈끈한 왁스질이 나오는데 이는 과실 자체가 노화현상을 나타내는 것을 뜻한다. 따라서 과피에 기름기가 끼어서 보기에도 오염된 듯한 과실은 과육이 분질화되어 있어 맛이 좋지 않다.

    과피의 크기

    사과는 너무 크면 저장성이 떨어지고 맛이 싱거운 편이다. 반면, 중간 크기의 사과는 맛이 좋고 저장성이 우수하고 육질도 단단하여 먹을 때 느낌이 좋다.

    봉지 씌우지 않은 사과

    봉지를 씌워 재배한 사과는 착색이 고르고 매끈하여 보기에는 좋으나 햇빛을 받지 못한 관계로 당도는 봉지 안 씌운 것에 비해 1~2도 떨어진다. 또한 유기산 및 비타민 등 과실 성분도 낮아 봉지 씌우지 않은 사과에 비해 맛이 떨어진다. 따라서 맛이 있는 사과를 고를려면 과피 표면은 다소 거칠어 좋지 않아도 자연 그대로의 약간 검은 건강한 색을 띄는 사과를 선택함이 좋다.

    사과 맛있게 먹는 방법

    사과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잘 씻어서 껍질째 통째로 먹는 것인데 그 이유는 사과의 비타민 C의 대부분은 껍질과 껍질 바로 밑의 과육에 함유되어 있는 등 영양분 및 당분이 대부분 이 부분에 축척되어 있기 때문이다.
    껍질을 깍아 먹을 때는 얇게 깍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사과는 깍아서 공기 중에 두면 과육이 갈변되므로 이를 방지하려면 1L 물에 식염을 넣은 식염수(1,000배액)에 담궈 두면 되는데 이 경우 농도가 지나치면 짜고 쓰게 느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사과 보관 방법

    사과

    일반적 저장방법은 저온저장고에서 0℃ 내외, 가정에서는 냉장고에 4℃ 내외에 보관하여야 맛과 향이 오래동안 보존된다. 여름사과는 저장성이 떨어지므로 아낀다고 상온에 방치하면 부패가 빨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