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물맑고 공기좋은 청정지역
    딸기의 본고장

    경남 거창서변마을


    현재 양평리 석조여래입상(보물 377호)이 서 있는 지역으로 지금은 금용사라는 암자가 있다. 금양사라는 이름은 구전되어 오는 이름이며 노혜사라는 이름도 전해져 온다.
    거창읍 양평리의 금용사(金龍寺)에 있는 석불은 높이 4m에 가까운 거상(居像)으로 원래 이 부근에는 금양사(金陽寺) 또는 노혜사(老惠寺)라는 사찰이 있었다고 한다.

    이 금양사의 석불은 몸의 굴곡이 충실하게 표현되어 있지만 앞 시기에 비하여 얼굴이 비만해졌고 옷주름 곳곳에 도식화의 경향이 엿보여 통일신라 전성기 양식을 계승한 8세기 후반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비만해진 얼굴은 이목구비가 뚜렷하게 새겨졌지만 다소 경직된 표정이며 머리는 나발(螺髮)이 뚜렷하다. 목에는 삼도(三道)가 선명하며 통견(通肩)으로 걸친 대의(大衣)자락은 몸에 밀착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