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물맑고 공기좋은 청정지역
    딸기의 본고장

    경남 거창서변마을


    거창읍 양평리의 금용사에 있는 이 석불은 높이 4m에 가까운 거상으로 원래 이 부근에는 금양사 또는 노혜사라는 사찰이 있었다고 한다.

    석조여래입상

    출처 : 거창군청 문화관광

    석불은 몸의 굴곡이 충실하게 표현되어 있지만 앞 시기에 비하여 얼굴이 비만해졌고 옷주름 곳곳에 도식화의 경향이 엿보여 통일신라 전성기 양식을 계승한 8세기 후반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비만해진 얼굴을 이목구비가 뚜렷하게 새겨졌지만 다소 경직된 표정이며 머리는 나발이 뚜렷하다. 목에는 삼도가 선명하며 통견으로 걸친 대의자락은 몸에 밀착되어 가슴과 허리, 양 다리의 볼륨이 뚜렷하다. 왼손은 인지만을 곧게 펴 가슴 높이로 들고 오른손은 곧게 내려 엄지와 인지로 옷자락 끝을 살짝 쥔 특징적인 수인을 맺었다. 신체의 비례보다 큰 머리, 근엄한 얼굴, 각진 좁은 어깨, 몸에 붙인 두팔, 신체의 굴곡이 드러난 얇은 옷주름을 형성한 것은 예천 동본동 석조여래 입상(보물 427호)과 비교할 수 있지만 그보다 세련된 작품으로 당대의 걸작으로 손꼽힐 것이다.

    대좌는 아랫폭 155cm 크기의 복판복련좌이며, 앞쪽에 폭 135cm, 높이 25cm 크기의 앙련석이 놓여져 있다. 석불의 주위에는 구획이 설정되어 있는데 네 모서리에 네모진 기둥받침을 설치하고 그 사이로 긴 장대석으로 연결하였다. 전체적으로 정제된 조형미에서 벗어난 흩어진 조형성을 보이나 통일신라 후반기 양식을 잘 표현하고 있는 작품이다.